728x90

새해가 또 다시 시작되었다.

 

작년에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한마디로 표현해보자면...

내가 받았던 행운들을 다시금 반납한.. 그런 한 해가 아니었나 싶다.

 

태초마을이야 피카츄

 

뭘 하면 좋을지도 잘 모르겠다.

내 꿈이 뭐였는지도..

 

올해는..

내 안의 열정이 다시금 되살아 났으면 좋겠다.

반응형

'History > 다이어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2년에 해야 될 것들  (0) 2022.02.20
재정비  (0) 2021.10.14
도서 리뷰 - 개발자를 부탁해  (0) 2021.05.09
사라지는 꿈  (2) 2020.12.07
최근에 비공개 포스트들을 공개로 변경했다.  (0) 2019.1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