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해 전에 쓴 글들을 오랜만에 보니

 

짧은 생각으로 썼던 글들이지만

 

그 당시엔 참 고민 많이하고 썼구나 하는게 보였다.

 

과거의 내가 쓴 글이지만 읽다보니 감상에 잠겼다.

 

 

 

블로그를 시작한지는 오래되었는데 그럴싸한 글들이 많이 없는게 좀 아쉬워서

 

나만 보고 느끼는 감성일 수도 있지만 공개하는게 여러모로 가치있겠다

 

그런 생각이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