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에 글을 남긴지 오랜 시간이 지났다.

 

얼마 지나지 않았다고 생각했던 그 간의 일들을 찬찬히 들여다보니

 

 

직장이 바뀌고

 

금전적인 여유도 조금 생기고

 

크고 작은 일들이 있었다.

 


개발자를 부탁해

군대 전역하고 나서는 읽을거리, 볼거리 차고 넘치는 세상에서

 

'굳이 내가 책을 다시 읽을만한 여유가 있을까?'

라고 생각하던 내게

 

여자친구가 날 이해 해보겠다며 빌려준 책, '개발자를 부탁해'

 

기특하게 생각하며 책의 내용들을 훑어다보니

개발자의 연애스타일과 성향, 업무 스타일 등등..

 

 

정말 개발자와 IT 업무 환경에 대한 깊은 이해도를 가지고 쓴 책이라는 생각이 들어, 흥미가 생겼다.

 

게다가 책이 나온지 10년 가까이가 된 지금 시점에서도 상당히 들어맞는 부분들이 많았다.

 

지금은 절판되어 중고서적으로만 찾을 수 있는 듯 하다.


첫 장은 '개발자 팬더의 연애'로 시작하며, 연애를 개발자 시점에서 풀어내며 연애란 어떤 것인가를 보여준다.

팬더란 개발자를 뜻한다. 다크서클 때문인가?

 

몇 장 넘기자마자 웃었던 내용 중 하나는

정의 라는 단어를 볼 때, 개발자는 define 을 떠올리지만, 일반인은 justice 를 떠올린 다는 것이다.

 

본인 또한 define을 떠올렸다 (ㅋㅋ)

 

간단한 코드와 개발용어로 비유하며 독자(혹은 개발자)를 이해시키려고 하는 내용들이 재밌었다.


개발자 적성검사

 

책의 후반부로 가면 이렇게

 

개발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

 

구직 경험과 외국 IT 회사에 일하면서 있었던 경험들

 

초보 개발자들에겐 충고, 경력직 개발자들에겐 공감이 갈만한 내용을 이야기로 풀어내리고 있다.

 

 

끝맺음으로 작가는 자신의 인생을 들려주고

 

나에게도 깊은 인상과 도전 정신을 보여주며

 

책은 마침표를 찍는다.

 

 

사실 읽다보니 어떤 독자층을 대상으로 하는 책인지 잘 모르겠다.

 

개발자를 위한 책인지

 

개발자의 연인을 위한 책인지

 

개발에 입문하는 사람들을 위해 쓴 책인지..

 

 

자신의 이야기를 재치있게 풀어내며, 그와 동시에 살면서 겪었던 자신의 노하우를 알려주는 나름 재미와 교훈을 안겨주는 책이었다.

 

IT 와 관련된 사람이라면 누구든, 한번 쯤은 읽어볼만한 책이라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