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음식을 접하는 것도 모험담이지. 암.)

 

 

어렸을 때 물회를 처음 먹기 전, 상상한 내 물회에 대한 이미지는

 

'회를 시원하고 새콤달콤한 국물과 함께 숟가락으로 퍼먹는다'

 

말만 들어도 군침이 돋는 음식이었다.

 

마치 고래가 되는 듯한 기분.

 

 

 

그런 상상을 가지고 먹었던 첫 물회는 까끌까끌하고 거친 음식이었다. 말랑한 회가 아닌 가시를 통째로 잘라 씹어먹어버리는.

 

큰 기대에 비해 실망했다. 물론 맛있게 먹긴 했지만.

 

흑석동 포항 물회. 16년 동안 장사를 했다고 한다.

 

보통 물회를 비빔믈회로 시킬 수 있는데, 국물없이 매콤하게 나오고, 따뜻한 홍합국이 나온다. 맛있다. 가격은 만원.

 

세꼬시로 들어가는 회는 물가재미로 자연산이라고 한다.

 

두번째 세번째 먹었을 땐 너무나 맛있게 먹었다.

 

 

가을에 오면 비싼 전어를 조금 넣어준다고 하는데... 꼭 가보고 싶다.

 

전어는 군대에서 구워져 나온것만 먹어봤는데, 가시가 연해서 걱정보다는 식감이 괜찮았다.

 

(이 포스트를 작성하고 이후에 전어회무침을 먹어봤다. 가재미보다 식감이 더 부드러웠다.)

 

청초수물회

 

얼마전에 속초의 청초수물회에서 물회를 먹어보았다.

 

가격은 2만 3천원인가.. 꽤 비쌌다.

 

흑석동 포항물회에서 먹은 것 보다 맛이 없었다. 굉장히 실망..

 

특히나 전복 회는 식감이 너무 이상했다. 우드득 거리는 식감이 참 씹기 힘들었다. 성게알 비빔밥은 그런대로 맛있었지만.

'모험일지 > 짧은 모험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자미 회가 들어간 포항 물회  (0) 2019.09.23
관악산 - 연주대 등반 실패기  (0) 2019.05.26
부천역 - 북부와 남부  (0) 2019.05.21
정동진에서 보낸 2014년  (0) 2014.0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