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심해서 그려보았다.






언제나 시간은 흐른다.




세월이 흘러가는 속도는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점점 더 빨라지고 있다.




분명 그렇게 느껴진다.




늘 그렇듯 새해가 찾아왔고


2014년이 되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복되는 악몽  (0) 2014.02.10
감성터지는 오늘 밤  (0) 2014.01.29
우리는 같은 시간을 소비하고 있다.  (0) 2014.01.10
추억에 잠기고 싶을때면  (0) 2013.12.25
자신이 만든 오해 속에서, 그렇게 세상을 살아간다.  (0) 2013.11.23
기다렸던 순간  (0) 2013.1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