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화려한 불빛의 향연


한강이 보이는 멋진 전망대








언제부턴가 모든 것들이 인위적으로 느껴지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내가 지금 눈앞에 보고있는 모든 것들은 결국 사람 손에서 태어난 거니까


그런 기분이 드는것도 예사 이질적인 감정은 아니라고 본다.




아직도 생생하게 느껴지는 느낌들이, 순간 순간 마다


잊혀질, 스쳐지나가는 장면의 연속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가끔, 나는 재미없는 악몽을 꾸고있다고 생각한다. 살아가는 이 시간 조차도


아름 다운 풍경을 볼 때나, 재미있게 웃고 떠드는 순간에도 역시,


정말 원하는 것을 찾기 전에는 감정조차 조작되었다라는..




순수한 동물적 감성을 느끼지 못한 단순한 방황인걸지도.





반응형

'History > 다이어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과거와 현재, 미래의 공존  (0) 2014.02.25
영원한 것은 없다.  (0) 2014.02.21
반복되는 악몽  (0) 2014.02.10
감성터지는 오늘 밤  (0) 2014.01.29
우리는 같은 시간을 소비하고 있다.  (0) 2014.01.10
추억에 잠기고 싶을때면  (0) 2013.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