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기다렸던 순간

2013. 11. 7. 04:25




언제가 되었던 결국 생각했던 그 순간은 온다.


정해진 결말을 기다리는 것에 재미가 있을 수는 없다는 걸 알기에


그것은 결단코 재미없는 일이다.




기다리지 않아도 흘러가는 시간은 도무지 멈출 수가 없다.




막상 그 순간이 왔을 때는 너무 딱 맞게 와버렸다라는게 신기하기도 하고.




뒤늦은 후회가 찾아오기도 하는, 미처 준비하지 못했다는 죄책감이


가끔 들때도 있긴 한데, 어차피 그런거지. 후회는 늘상 하는 일이니까.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복되는 악몽  (0) 2014.02.10
감성터지는 오늘 밤  (0) 2014.01.29
우리는 같은 시간을 소비하고 있다.  (0) 2014.01.10
추억에 잠기고 싶을때면  (0) 2013.12.25
자신이 만든 오해 속에서, 그렇게 세상을 살아간다.  (0) 2013.11.23
기다렸던 순간  (0) 2013.11.07